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쿠바의 의사들

77호(2010.10.11)/문화생활 2010. 10. 10. 21:34 Posted by mednews

세계 재난지역에 파견된 의사들, 그 주역에는 쿠바의 의사들이 있다.
국민 1인당 의사비율 최고, 1세미만 영아사망 1000명당 4.8명(미국 6.7명), 국민평균수명 살78.7살(미국 78.4살). 미국을 뛰어넘는 이 기록들의 주인은 쿠바이다.
쿠바는 체게바라와 카스트로가 주도한 혁명으로 1959년 1월 1일 사회주의 국가가 된 나라이다. 혁명당시 쿠바의 의사 6000명 중에 절반은 미국으로 망명한다. 그 때 쿠바에는 의과대학 1개가 있었고 교수는 단 16명이었다. 이런 부정적 상황을 극복하고 선진 의료국가가 되는 과정에서 쿠바의 의료는 1차 의료를 중심으로 하는 이상적인 시스템을 만들어낸다.

쿠바의 의료는 3단계로 구성된다. 1차 가정의, 2차 지역진료소, 3차 종합병원이 그것이다. 가정의는 약 150가구, 600명을 배정받아 책임지고 돌본다. 오전에는 병원으로 오는 환자를 진료하고 오후에는 거동이 불편한 환자를 위해 가정방문을 한다. 가정의 제도는 질병치료중심의 의료에서 질병예방중심의 의료로 중심이 옮겨간 방법이다. 가정의는 지역사회 구성원들의 환경적, 정서적 문제도 파악하고 있으며 질병의 약 80%를 치료한다. 가정의가 감당하지 못하는 나머지 20%는 2차 지역진료소가 감당하며 여기서 감당할 수 없는 질병은 3차 종합병원이 담당한다.

쿠바의 빈틈없는 의료시스템을 누리기 위해 국민들은 한 푼의 돈도 내지 않는다. “모든 국민은 무상의료를 받을 권리가 있으며 국가는 국민들에게 의료를 무료로 제공할 의무가 있다” 쿠바헌법 제 50조에 명시된 이 권리는 쿠바 국민의 99%가 골고루 의료해택을 누리게 한다. 특히 쿠바가 영아들에게 무상 제공하는 의료는 인상적이다. 쿠바의 건강한 어린이들은 태어나서부터 열네 살까지 총 162회의 의사의 방문 진료 서비스와 무료 예방접종을 받는다. 임산부는 지역산전센터에서 규정상 최소 12회 이상 의료서비스를 받는다. 가난하거나 위험요소가 있는 임산부들은 산전센터에 머물며 영양관리를 받는다. 이 제도는 낮은 영아사망률을 이끌었다.

쿠바가 뛰어난 의료수준을 가진 이유는 제도 때문만은 아니다. 쿠바 의사들의 봉사정신은 높은 의료수준의 또 하나의 기둥이다. 1963년 이후 세계 101개 나라에 10만이 넘는 의사들이 무료 의료봉사에 참여했다. 쿠바의 의사들은 그들의 손길이 필요한 어는 곳이든 나타난다. 2005년 8월 파키스탄 대지진이 발생했을 때 그 어떤 구호단체도 지진의 위험을 감수하고 히말라야 산맥에 가지 않았다. 하지만 쿠바의 의사들은 그곳에 병원을 세우고 수많은 사람을 살렸다. 베네수엘라 빈민촌에도 그들은 있다. 베네수엘라 빈민지역 무상의료운동 ‘바리오 아덴트로’에 참여하는 의사는 대부분 쿠바 의사들이다. 돈이 없어 백내장 수술을 할 수 없는 다른 나라의 사람들에게 다시 세상을 보여주는 일도 한다. ‘기적의 작전’으로 불리는 이 유명한 프로젝트는 수만의 빈민들에게 시력을 돌려주었다. 또한 다른 나라의 가난한 사람들을 불러 무료로 의료교육을 시킨다. 의료 봉사대를 파견하는 것은 그 나라의 자체적인 의료를 해결할 수 없다는 한계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쿠바 의사들의 봉사정신은 이런 실적들로 다 표현해 낼 수 없다. “아이의 순수한 미소, 부모의 감사하는 마음은 돈으로 살 수 없다.” 한 쿠바의 의사의 말에서 그 크기를 가늠할 수 있을 뿐이다.

쿠바의 의료수준은 높고 의료 관광국으로의 명성은 두텁다. 이런 높은 의료수준은 근본적으로 쿠바가 사회주의 국가이고 국방비의 55%를 삭감해 교육, 의료에 투자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한국의 의료는 무상의료가 힘든 시스템이고 의사들이 무료봉사를 활발히 하지 않는 것도 사실 사회시스템상의 열약함에서 기인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쿠바의 의사들은 돈, 편안한 삶, 다른 어떤 것보다 사람을 살리는 일을 선택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것은 많은 의사에게 혹은 의사를 꿈꾸는 이들에게 바람직한 의사의 모습을 생각할 기회를 준다.

이현도 기자/연세
<loverboy@e-mednew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혜연 2011.08.27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의사들은 그저 돈벌이에만 급급하고 인간미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는인간들인데 반해 쿠바의사들은 오로지 인류애를 실천하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보면 진짜 쿠바의사들은 복받는사람들인거죠!

    • mednews 2011.09.05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혜연님 안녕하세요, 의대생신문입니다. 우리나라 의사들은 그저 돈벌이에만 급급하고 인간미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는 인간들이라는 말씀에 어떤 근거를 가지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쿠바의 의사들이 인류애를 실천하는 것은 그들이 인격적으로 훌륭해서이기도 하겠지만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우리나라와는 다른 의료환경의 영향도 있지 않을까요? 우리나라의 의사들도 하루빨리 인술을 실천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바라면서 댓글에 의견 남겨봅니다.

    • 최혜연 2011.09.21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디 의사한테 된통 당하셨나? ㅋㅋㅋ

  2. 박은경 2011.11.14 16: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쿠바의료와 의사들에 대해 훌륭한 제도와 봉사정신 투철한 사람들로 자주 보도되어서, 저도 감동을 받기도 햇고, 조사를 좀 해봤습니다.
    조사결과 과장도 많은 것 같더군요.
    쿠바가, 일단 사회주의체제라서 월급받는 공무원 의사라서 해외 자원봉사가 가능한 거고요.(자원봉사라기 보단,, 나라에서 외교관처럼 파견하는 공무원이라고 보면 됨)
    쿠바가 외국에 의사들을 파견을 보내는 건 체제 선전적 차원으로 보였고,
    해외 파견 자체가 해외에 가는 기회가 봉쇄된 쿠바 국민들로서는 큰 특혜라고 합니다.
    그리고 외국 나가면 금지물품도 보낼 수 있고 해서, 서로 가려고 한다고 하네요.
    의사들도 한번 외국 나가면 다시 안들어가려고 한다는데요.. ㅎ
    사람은 역시 체제와 사회시스템 차이에 따라 조금의 차이는 있겠으나, 다 거기서 거기네요.
    진실로 자원봉사를 실천하시는 울나라 의사도 안드러나서 그렇지 제법 많으신 거로 아는데 그런 분이 더 훌륭한 것 같음.
    역시 정보는 교차검색 해봐야 진실을 알 수 있음.

  3. Antares 2016.07.12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쿠바는 사실 의료 시설도 열악하고 약도 구하기 힘들고 의료 수준이 매우 낙후되어 있다는데요. 미국인들로부터 들은 얘기입니다. 민주화 운동가들이 쿠바 병원 실상 공개한 자료도 있습니다.쿠바 병원과 의료체계는 기본적인 8종물자 공급 자체가 거의 안 됩니다. 환자들은 매우 열악한 상태에서 더욱 병이 악화되구요. 그리고 한국은 이미 무상의료에 가깝습니다